•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급 늘려 집값 잡기 서울은 ‘예외’

공급 늘려 집값 잡기 서울은 ‘예외’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9.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81108165712
제공=부동산인포
정부가 수도권에 30여개(약 30만 가구) 공공택지를 개발해 주택공급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그 효과에도 관심이 쏠린다.

9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부동산114의 전국 주요시도의 매매가와 전셋값, 입주물량의 2015년 이후 월별 변동 추이를 분석한 결과, 공급이 늘어나면 집값(매매, 전셋값)이 안정화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서울의 경우 떨어지는 전셋값과 별개로 매매값이 급등하는 등 두 지표가 별개로 움직인 경우가 많아 공급 효과에 의문이 제기된다.

서울 아파트시장은 재건축 관련 이슈와 개발이슈 등에 따라 입주물량, 전셋값 변동과 별개로 매매가가 크게 상승했다는 설명이다.

2016년에는 강동구 둔촌주공, 개포주공 등의 재건축 단지들이 상승세를 주도하면서 강남권을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올랐고 이어 마포 등 도심으로 상승세가 확산 됐다.

2017년에는 새 정부 들어 ‘6.19부동산대책’ 등이 발표 됐지만 강남권 이외에도 강북권인 노원구 등 비강남권 아파트값이 크게 올랐다.

올해는 박원순시장의 개발 관련 발언이 이어지면서 여의도, 용산 등과 동북권 경전철 기대감의 양천, 성북 등 일대로 상승세가 확산, 변동폭이 크게 나타났다.

이처럼 서울은 자체적인 이슈만으로 집값이 급등하는 사례가 많아 전세 공급만으로 집값 변동 예측이 어렵다.

이 때문에 서울 근교인 경기도지역에 공공택지를 조성, 아파트를 공급하는 것이 얼마나 실효성을 거둘 수 있을지 우려하는 시각들이 있다.

다만 공급 이외에 보유세 인상, 양도세 감면혜택 기준 강화, 대출제한 등도 병행되기 때문에 가시적인 성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란 견해도 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서울 도심, 변두리, 서울시 인접지역까지 공급이 적시에 이뤄지지 않는다면 공급을 통해 서울 집값 안정화는 이루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수도권에서도 서울과 경기 및 인천 주택시장이 다르고 수도권과 비수도권 주택시장은 같은 듯 매우 다르기 때문에 지역 상황에 따른 공급대책이나 부동산정책을 달리 적용할 수 있는 방법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