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사법농단 의혹’ 윗선 차한성 전 대법관 비공개 소환조사
2018. 11. 2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8.5℃

베이징 6.2℃

자카르타 28.4℃

검찰, ‘사법농단 의혹’ 윗선 차한성 전 대법관 비공개 소환조사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9. 1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제징용 피해자 민사소송 두고 '재판 거래' 개입 의혹
차 전 대법관 후임 박병대·고영한 조만간 소환될 듯
검찰2
검찰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사법농단’사건에 깊숙이 개입한 의혹을 받는 차한성 전 대법관(64)을 소환해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 사건 등과 관련해 차 전 대법관을 지난 7일 소환조사했다고 9일 밝혔다.

차 전 대법관은 양승태 사법부 시절 법원행정처장을 지내며 강제징용 피해자 민사소송과 관련해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만나 재판 지연을 논의하는 등 재판에 개입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차 전 대법관이 2013년 12월1일 서울 삼청동 대통령 비서실장 공관에서 김 전 비서실장 및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 등과 만나 소송 지연을 논의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공관회동 당시 차 전 대법관이 “국외송달을 핑계로 심리불속행 기간을 넘길 수 있다”며 구체적인 지연 방안을 제시한 정황도 포착됐다.

앞서 검찰은 사법농단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59)의 신병을 확보하는데 성공했지만, 임 전 차장이 부당한 구속을 주장하며 검찰 조사에 협조하지 않으면서, 좀처럼 수사에 속도가 붙지 않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 때문에 임 전 차장의 구속영장 청구서에 공범으로 기재된 차한성·박병대·고영한 등 전직 대법관들의 소환조사 가능성이 높지 않을 것으로 점쳐졌다.

하지만 검찰이 지난 6일 법원행정처 인사심의관실 압수수색에 이어 사법농단 의혹의 윗선인 차 전 대법관까지 소환해 조사함에 따라, 수사의 변곡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차 전 대법관의 후임인 박병대·고영한 전 대법관도 조만간 검찰에 소환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양 전 대법원장 역시 이르면 이달 안으로 검찰 포토라인에 설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