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명예훼손·무고’ 정봉주 전 의원 법정서 혐의 재차 부인…“성추행 사실 없어”
2019. 01.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2℃

도쿄 5.8℃

베이징 -1.5℃

자카르타 28℃

‘명예훼손·무고’ 정봉주 전 의원 법정서 혐의 재차 부인…“성추행 사실 없어”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1. 15: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 전 의원측 "성추행 사실이 없어 허위사실 공표·무고 아냐"
clip20190111155422
피자신의 성추행 의혹 보도를 허위라고 주장하며 비판했다가 고소당한 정봉주 전 국회의원이 지난해 10월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연합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 등을 비방하거나 고소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정봉주 전 국회의원(59) 측이 법정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최병철 부장판사) 심리로 11일 열린 첫 공판 준비기일에서 정 전 의원의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부인한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이 사건의 핵심은 피고인이 성추행 피해자로 지목된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있는지인데, 피고인은 그런 사실이 없기에 허위사실 공표나 무고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 정 전 의원이 A씨와 호텔 레스토랑에서 만난 부분은 “기억이 명확지 않다”면서도 A씨와 신체 접촉을 한 사실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지난해 3월 인터넷 신문사인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이 2011년 12월 기자 지망생이던 A씨를 성추행했다’는 취지의 기사를 냈다.

당시 정 전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계획했지만 보도 이후 출마 선언을 연기하고 기자회견을 열어 ‘허위 보도’ ‘새빨간 거짓말’ ‘국민과 언론을 속게 한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 등의 표현을 써가며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다.

또한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 기자 2명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의혹을 보도한 기자와 성추행 피해자도 정 전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정 전 의원은 계속해서 성추행 의혹을 부인하다가 카드 결제 내역이 확인되자 태도를 바꿔 고소를 취소하고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검찰은 정 전 의원의 기자회견이 반론권의 범위를 넘어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또 정 전 의원이 서울시장 선거에 당선되기 위해 허위사실을 퍼트렸다고 판단해 지난해 11월 그를 불구속 기소했다. 다만 검찰은 성추행 의혹의 사실 여부는 판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