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위안부 사과했다” 일본 반론에 정의연 “사죄 받은 피해자 없어” 규탄 성명
2019. 02.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8℃

도쿄 5.4℃

베이징 -5℃

자카르타 25℃

“위안부 사과했다” 일본 반론에 정의연 “사죄 받은 피해자 없어” 규탄 성명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1. 17: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의연, 금강산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 위한 남북교류 강화
위안부
지난해 8월 15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6차 세계 일본군위안부 기림일 맞이 세계연대집회 1348차 정기수요시위’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가 참석해 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송의주 기자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전한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일본 정부가 “과거 성실한 사죄를 했다”는 내용으로 반론을 편 것과 관련, 국내 시민단체가 규탄 성명을 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등 시민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는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즉각 철회하고 김복동 할머니 앞에서 사죄해야 한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일본 정부는 NYT 보도에 대해 “일본 정부는 여러 차례 위안부에 대한 성실한 사죄와 회한의 뜻을 전달해 왔다”고 반론했다.

정의연은 이에 대해 “가해국 일본정부는 반성은 커녕 언론(NYT)을 향해 항의하고, 사죄받은 피해자는 없는데 성실히 사죄했다며 고인을 공격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를 비난했다.

이어 정의연은 “(일본 정부는) 재력·권력을 앞세워 평화비, 기림비 철거를 압박하고 결국 철거시켰다”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가 국제사회에서 제기조차 되지 못하게 온갖 만행을 저지르면서 사죄해왔다는 주장을 누가 신뢰할 수 있을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지금 일본정부가 할 일은 김복동 할머니를 비롯해 이미 고인이 된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공식 사죄하며 법적 배상하는 것”이라면서 “늦었지만 피해자들에게 용서받을 수 있는 기회를 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정의연은 오는 12일부터 13일까지 이틀간 금강산에서 남북교류 협력을 위한 민간 연대모임인 ‘2019 새해맞이 연대모임(연대모임)’에 참석한다.

정의연 관계자는 “이번 연대모임을 통해 남측의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 활동 현황과 향후 과제에 대해 나눌 계획”이라면서 “이번 모임에서 2000년 국제법정 등으로 남과 북이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이어온 연대의 성과를 계승하고 향후 남북연대와 교류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