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수부, 올해 168척에 친환경 설비 설치 지원…‘이자 6년 지원“
2019. 05. 2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30.1℃

베이징 28.7℃

자카르타 32.6℃

해수부, 올해 168척에 친환경 설비 설치 지원…‘이자 6년 지원“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6. 13: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416134834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가 선박의 친환경 설비 설치에 따른 해운선사들의 재원부담을 덜기위해 168척을 선정해 대출 등을 지원한다.

해수부는 16일 ‘2019년 친환경 설비 개량 이차보전 사업’ 공모결과 황산화물 저감장치(스크러버)는 16개 선사 113척, 선박평형수처리설비(Ballast Water Treatment System)는 12개 선사 55척에 최종 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친환경 설비 설치 대출규모는 총 3955억원(스크러버 3623억원·선박평형수처리설비 332억원)으로 해수부는 6년간 대출액의 2%에 해당하는 이자를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국제해사기구(IMO)의 2020년 환경 규제와 선박평형수처리설비 설치 의무화를 앞두고 선박의 친환경 설비 설치에 따른 해운선사들의 금융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실시하는 사업이다.

해수부는 지난 2월 1차 지원대상자 공모 심사후 선사들의 추가 설치 수요가 확인됨에 따라 2차 공모를 진행했다. 이후 신청 선사에 대해 심사위원회의 심사 및 협약은행(한국산업은행·신한은행)의 대출심사를 거쳐 최종 지원대상 및 규모를 확정했다.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선정된 선박에 ‘친환경 설비 특별보증’을 제공하고 원활한 대출이 이뤄지도록 지원하게 된다.

엄기두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이 사업이 국제 환경규제로 인한 우리 선사들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 선사가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