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녹두꽃’ 신경수 감독 “조정석·윤시윤·한예리, 희망+힘 돼 주는 배우들”

‘녹두꽃’ 신경수 감독 “조정석·윤시윤·한예리, 희망+힘 돼 주는 배우들”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8.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녹두꽃' 신경수 감독

 '녹두꽃' 신경수 감독이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에 대해 극찬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의 연출을 맡은 신경수 감독의 기자간담회가 17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진행됐다.


이날 신경수 감독은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는 현장에서 좌절을 겪고 있는 제게 희망과 힘이 되어주고 있다. 조정석은 너무 큰 스타인데 소탈하고 소박하다. 너무 웃기고 고생하는 스태프들, 배우들에게 언제나 에너자이저 같은 분이다. 항상 밝은 얼굴로 나와 힘이 되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시윤은 이번 작품을 하면서 놀랐다. 철두철미하고 성실하게 준비를 하더라. 대본을 보면 새까맣게 메모, 대안이 나와 있다. 모든 지점에서 완벽하게 준비를 해온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대 변신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한예리는 드라마에 깊이감을 주는 내적인 연기를 잘 보여준다. 남성 위주의 역사, 액션 드라마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우리 드라마를 윤택 있게 만들어줄 걸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로, 배우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등이 출연한다. 오는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