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패스트트랙 추진에 “야당 본연의 역할 다 해야” 한탄…패스트트랙이란

홍준표, 패스트트랙 추진에 “야당 본연의 역할 다 해야” 한탄…패스트트랙이란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5. 08: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패스트트랙 추진에 한탄했다./연합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야당의 역할을 강조하며 패스트트랙 추진에 대해 한탄했다.

홍 전 대표는 24일 여야 4당의 선거제·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패스트트랙 추진과 관련해 “국가의 근본이 무너져 내리고 있고 국가 제도와 시설 파괴가 무자비하게 자행되고 있는데도 야당이 이에 대항할 별다른 방책이나 힘이 없음을 한탄한다”고 전했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얼마나 깔보였으면 게임의 룰인 선거법도 저렇게 끌려 다니고 민변검찰청도 신설하게 방치하고 있느냐”고 이 같이 게재했다.


그는 “국정농단, 탄핵프레임에 아직도 벗어나지 못하고 허우적대는 동안 저들은 관제 야당들과 야합해 사회주의 개헌선 확보와 남북연방제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암담한 대한민국으로 가고 있다”며 “대통령 놀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야당 본연의 역할을 다 하는 것”이라고 일침했다. 

한편 패스트트랙이란 국회에서 발의된 안건의 신속처리를 위한 제도라는 뜻을 갖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