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대통령, ‘이란에 최대 12만 병력 파견’ NYT 보도 “가짜뉴스”
2019. 07. 22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6℃

도쿄 23.6℃

베이징 31.4℃

자카르타 31.8℃

트럼프 대통령, ‘이란에 최대 12만 병력 파견’ NYT 보도 “가짜뉴스”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5. 15. 05: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 "이란 병력 파견 계획없지만 한다면 12만명보다 많은 병력 파견"
NYT "국방·NSC·정보수장, 12만명 병력 파견 구상 보고, 백악관 검토 중"
Trum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최대 12만 병력의 중동 파견을 골자로 한 이란 군사계획을 검토 중이라는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부인했다./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최대 12만 병력의 중동 파견을 골자로 한 이란 군사계획을 검토 중이라는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란 대응을 위해 중동에 12만 병력을 파견할 계획이냐는 질문을 받고 “가짜뉴스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또 “그 이야기는 어디에 있을까, 뉴욕타임스?”라고 자문하고 “NYT는 가짜뉴스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내가 그렇게 할까? 물론(absolutely)”이라면서 “만약 그것을 한다면 그(12만명)보다 훨씬 많은 병력을 파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만 그는 “하지만 우리는 그것을 계획하지 않았다”며 “우리가 그것에 대해 계획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NYT는 전날 패트릭 섀너핸 국방부 장관 대행이 지난 9일 이란 정책을 논의하기 위한 고위급 회의에서 ‘12만 병력 파견’ 구상을 보고했으며, 백악관이 이를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회의에는 섀너핸 대행 외에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지나 해스펠 중앙정보국(CIA) 국장·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 등이 참석했고, 국방부 보고 내용 중 가장 중요한 계획은 이란이 미군을 공격하거나 핵무기 개발을 가속할 경우 중동에 최대 12만명의 미군 병력을 보내는 방안이었다고 NYT는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호르무즈 해협 인근 아랍에미리트(UAE) 영해에서 상선 4척이 받은 사보타주(의도적 파괴행위) 공격이 발생하자 곧바로 이란에 강한 경고를 보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