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캐리소프트, 화웨이와 손잡고 ‘차이나키즈’ 확장 시동
2019. 07. 2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5.6℃

베이징 26.1℃

자카르타 29℃

캐리소프트, 화웨이와 손잡고 ‘차이나키즈’ 확장 시동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09: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화웨이 영상앱 내 캐리소프트 영상 콘텐츠./제공= 캐리소프트
캐리소프트가 중국 최대의 이동통신기업인 화웨이와 손잡고 아동인구 2억명이 넘는 ‘차이나키즈’ 시장 본격 확장에 나선다.

캐리소프트는 16일 중국 스마트폰 시장의 압도적인 1위 기업인 화웨이(華爲)와 동영상 콘텐츠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방송 서비스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국 전국에서 화웨이 휴대폰이나 태블릿 등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화웨이 영상앱을 통해 캐리소프트가 제작한 다양한 콘텐츠를 손쉽게 시청할 수 있게 됐다. 화웨이 영상앱은 중국에서 판매되는 모든 화웨이 스마트폰에 기본으로 장착돼 있고, 현재 이 영상앱의 액티브 유저는 1억20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화웨이는 올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34%로 2~3위인 오포(19.1%)와 비보(17.1%)에 비해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캐리소프트가 화웨이 영상앱을 통해 제공하는 콘텐츠는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 △엘리와 이야기 △캐빈과 게임 △엘리가 간다 등이다. 현재 화웨이 영상앱에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키즈 캐릭터 콘텐츠인 도라에몽·페파피그·앵그리버드·포 패트롤 등이 서비스되고 있으며, 국내 캐릭터 콘텐츠로는 이번 캐리와친구들이 처음이다.

박창신 캐리소프트 대표는 “세계적인 기업인 화웨이와 손잡고 중국 내 시청 커버리지를 더욱 확장할 수 있게 돼 기대된다”며 “캐리와친구들이 중국 어린이와 부모들에게 가장 친숙한 키즈 브랜드로 자리잡아가는데 획기적인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