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권위 간부, ‘부산항운노조 비리’에 연루…검찰, 압수수색 나서

인권위 간부, ‘부산항운노조 비리’에 연루…검찰, 압수수색 나서

김지환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0. 1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2
부산항운노조와 터미널운영사, 인력공급업체 등의 구조적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검찰이 지난 13일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부산지검 특수부(박승대 부장검사)는 지난 13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국가인권위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2001년 국가인권위 설립 이후 최초다.

검찰은 국가인권위의 A팀장이 부산항운노조 채용 비리에 연루된 정황을 포착하고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A팀장은 인사 비리를 저질렀다는 혐의로 구속된 이모 전 부산항운노조 위원장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위원장은 퇴임한 이후에도 부산항운노조에 영향력을 행사하며 인사 비리를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A팀장은 이 전 위원장과 관련된 채용 비리에 개입해 금품을 챙기고 이 전 위원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토대로 확보한 하드디스크 등 자료를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분석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A팀장을 소환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