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설리 팬들 “이성민에게 성민씨? 오해 여지 있는 호칭 자제해야” 호소문 발표
2019. 06. 1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25.2℃

베이징 32℃

자카르타 33.4℃

설리 팬들 “이성민에게 성민씨? 오해 여지 있는 호칭 자제해야” 호소문 발표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3. 0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설리 SNS, 설리 갤러리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선배인 배우 이성민에게 '성민씨'라는 호칭을 사용한 가운데 설리의 팬들이 논란 확산을 우려하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22일 오후 디시인사이드 내 설리 갤러리에는 설리의 인스타그램 게시물 관련 호소문이 게재됐다.

설리 팬들은 "2005년 설리의 아역 데뷔작인 드라마 '서동요'를 통해 처음 그녀를 알게 되었고, 이후 그룹 '에프엑스'의 멤버로서 활발히 활동했을 때부터 지금까지 늘 그녀를 응원하고 지지해 온 견고한 팬덤"이라고 소개하며 "설리는 평소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유분방한 일상을 활발히 전하기 때문에 대중들에게 여전히 많은 관심을 받고 있고, 팬들도 그녀의 소식을 접할 수 있어 언제나 고마운 마음"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하지만 한 가지 우려되는 부분이 있어 팬으로서 너무나 걱정되는 마음에 간곡한 바람을 담아 호소문을 발표한다"면서 "설리는 22일 인스타그램에 과거 영화 촬영 당시 인연을 맺은 연예계 대선배랑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씨'라는 호칭을 사용했는데, 이전에도 같은 표현으로 논란이 일은 적이 있기에 더이상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를 바로잡아 주고자 한다"고 밝혔다.

앞서 설리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날 성민씨랑"이라는 글과 함께 이성민과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은 대선배인 이성민에게 '씨'라는 호칭을 붙인 것은 친근감의 표시일 수 있으나, 이 같은 표현은 무례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설리 팬들은 "표준어 국어대사전에는 '씨'에 대해서 '그 사람을 높이거나 대접하여 부르거나 이르는 말. 공식적·사무적인 자리나 다수의 독자를 대상으로 하는 글에서가 아닌 한 윗사람에게는 쓰기 어려운 말로, 대체로 동료나 아랫사람에게 쓴다'라는 뜻풀이를 하고 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아무리 개인적으로 친한 사이라 할지라도 많은 대중이 보는 SNS에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호칭 표현은 자제하는 게 좋지 않을까 하는 견해를 밝혀본다"고 조언했다.

끝으로 이들은 "앞으로도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설리가 되길 바라며, 언제나 긍정적인 모습을 잊지 않고 꿈을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가는 멋진 아티스트가 되길 응원하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도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