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해찬 “황교안, 원외서 강경발언 이제 그만해달라”

이해찬 “황교안, 원외서 강경발언 이제 그만해달라”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2. 1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원외에서 여러 가지 강경 발언은 이제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제1야당 대표로서 강경 발언하는 것이 능사는 아니다”라며 “말씀 삼가실 건 삼가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민들을 걱정스럽게 만드는 그런 발언은 이제 그만하시고 내일부턴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21일 발표된 세계 경제 전망에 대해 “전체적으로 세계 경제가 하강기로 들어서고 있다”며 “한국의 경제 성장률도 2.6%에서 2.4%로 전망을 낮췄다”고 했다.

이 대표는 “(IMF가) 한국에게 재정정책을 확장적으로 운용하도록 권고했는데 올해 확장정책의 예산 편성을 하면 내년에는 성장세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번 추경(추가경정예산)안도 IMF는 9조 편성하라고 했지만 현재 정부안은 6조 7천억원”이라며 “국회가 정상화돼서 추경예산이 통과될 수 있도록 원내대표단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