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해찬 “황교안, 원외서 강경발언 이제 그만해달라”
2019. 06. 1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26.7℃

베이징 18.5℃

자카르타 32℃

이해찬 “황교안, 원외서 강경발언 이제 그만해달라”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2. 1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원외에서 여러 가지 강경 발언은 이제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제1야당 대표로서 강경 발언하는 것이 능사는 아니다”라며 “말씀 삼가실 건 삼가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민들을 걱정스럽게 만드는 그런 발언은 이제 그만하시고 내일부턴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21일 발표된 세계 경제 전망에 대해 “전체적으로 세계 경제가 하강기로 들어서고 있다”며 “한국의 경제 성장률도 2.6%에서 2.4%로 전망을 낮췄다”고 했다.

이 대표는 “(IMF가) 한국에게 재정정책을 확장적으로 운용하도록 권고했는데 올해 확장정책의 예산 편성을 하면 내년에는 성장세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번 추경(추가경정예산)안도 IMF는 9조 편성하라고 했지만 현재 정부안은 6조 7천억원”이라며 “국회가 정상화돼서 추경예산이 통과될 수 있도록 원내대표단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