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르노삼성 노조, 대의원 34명 지명파업 돌입…동요없어 영향 미미

르노삼성 노조, 대의원 34명 지명파업 돌입…동요없어 영향 미미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7. 10: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90514_175726919
부분파업으로 멈춰있는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생산라인 모습/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노조가 지명파업에 돌입했다.

27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이날 노조는 지난 24일 예고한 대로 노조 대의원 34명의 지명파업에 들어갔다. 이는 지난 21일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임단협 잠정합의안이 부결된 후 처음으로 실시된 파업이다.

르노삼성 노사 양측은 지난 16일 극적으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지만,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51.8%의 반대로 부결된 바 있다. 부결 후 노조는 긴급 대의원회의를 열어 지난 23일 사측에 빠른 시일 내에 재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공문을 보냈지만, 다음 날인 24일 대의원 34명이 참여하는 지명파업을 실시할 것을 통보했다.

이날 파업에 참여한 대의원들은 부산공장에 실제로 근무하고 있는 조합원이지만, 참가 인원이 적어 파업의 영향은 크지 않은 상황이며 부산공장은 현재 정상가동 중이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지명파업에 돌입했지만 다른 조합원들이 동요하는 모습이 보이지 않아 집행부의 나홀로 파업”이라며 “대화하자고 하고서 다음날 지명파업에 돌입하겠다고 하는 것은 마치 잠정합의를 하고서 부결시킨 것과 일맥상통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노조 집행부는 부산공장 앞에서 천막농성도 시작해 사측을 압박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