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징영상] 이희호 여사 빈소 찾은 황교안 “평생 민주주의와 인권에 헌신…남긴 유지 잘 받들 것”

[현징영상] 이희호 여사 빈소 찾은 황교안 “평생 민주주의와 인권에 헌신…남긴 유지 잘 받들 것”

이홍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1. 1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별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평생을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서 헌신하신 이희호 여사님의 소천에 저와 한국당은 깊이 애도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서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아 “이 여사께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반려자요 정치적 동지로서 한평생 함께 민주화의 한길을 걸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이 여사는 또 1세대 여성 운동가로서 여성 인권에도 많은 역할을 하셨다”면서 “이제 우리와 다른 세상에 살게 되겠지만 우리나라의 민주주의와 여성 인권을 위해서 남기셨던 유지를 저희가 잘 받들도록 하겠다”면서 “다시 한 번 명복을 빌면서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