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첫 솔로’ 유노윤호, 여전한 초심+열정으로 만든 ‘True Colors’(종합)

‘첫 솔로’ 유노윤호, 여전한 초심+열정으로 만든 ‘True Colors’(종합)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데뷔 16년만에 첫 솔로앨범을 발표한 동방신기 유노윤호
유노윤호 /사진=김현우 기자

 그룹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데뷔 16년 만에 첫 솔로 앨범을 발매했다. 여전히 정상의 자리에 서 있는 그이지만, 그를 움직이게 하는 건 ‘초심’이었다.


유노윤호는 12일 오후 6시 첫 번째 미니앨범 'True Colors'를 발매하며 첫 솔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Follow'는 인트로 내레이션과 전반부 멜로디가 긴장감을 자아내는 팝 댄스곡이다. 금속성의 퍼커션과 차가운 질감의 신시사이저가 만드는 어둡고 멋진 무드가 유노윤호의 절도 있는 퍼포먼스를 연상시킨다.


유노윤호는 앨범 발매에 앞서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True Color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해 "떨린다는 한 마디로는 표현하기가 어렵다. 결과에 상관없이 후회 없이 하자는 게 내 모토이자 신념이었다"라며 "첫 시작이라는 설렘은 참 좋은 것 같다. 좋은 느낌의 떨림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무엇보다 이번 앨범은 각 트랙마다 색깔을 매치해 가사와 멜로디, 스타일링 등에 자연스럽게 녹여냈다. 유노윤호는 "다양한 색깔로 표현되는 삶의 감정을 '유노윤호'스럽게 표현해 보여드리고 싶어 'True Colors'로 정했다. 보고 듣는 것뿐만이 아니라 각 트랙마다 이미지로 형상화 시키는 재미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타이틀곡 'Follow'는 동방신기의 히트곡 '주문-MIROTIC'을 만든 유영진과 토마스 트롤슨이 함께 했다. 기존 동방신기의 강렬한 매력보단 '여백'을 중점에 둔 곡이다. 유노윤호는 "16년의 노하우를 담아서 만든 곡이다. 스토리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곡의 모든 부분에 암시를 걸어둔 게 있으니 상상하면서 들어주시면 좋을 것 같다"며 "퍼포먼스는 여백의 미를 강조했다. 기본적으로 파워풀하면서 절도가 있지만 여백의 미가 있다. 또 재미를 주기 위해 영화 '어벤져스' 영웅들의 제스처를 섞었다. 그런 포인트를 찾아보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꼽았다.


이번 앨범에는 보아와 함께 부른 'Swing', 기리보이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불러(Hit Me Up)'을 포함해 'Blue Jeans' '왜(Why)' 'Change The World' 등 총 6곡으로 구성돼 있다. 유노윤호는 "보아에게 피처링을 부탁했을 때 어떤 요구도 없이 바로 승낙을 해줘 감동 받았다. 남녀 입장의 가사가 담긴 곡이라 듣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며 "보아 선배님이 녹음하면서 신경을 굉장히 많이 써주더라. 너무 고마웠다. 생각보다 서로의 목소리가 잘 어울려서 놀란 기억이 있다"고 기대를 부탁했다.



다른 아이돌 그룹에 비해 솔로 앨범 발매 시기가 늦어진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유노윤호는 '열정의 아이콘'답게 준비가 됐을 때 대중들 앞에 서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는 "제가 준비가 됐을 때 솔로가 나오는 게 맞고 진정성 있다고 느껴졌다. 동방신기 콘서트 때 솔로곡을 많이 보여드렸지만 앨범 발매가 늦어진 이유는 준비 때문이었다"라며 "남들보다 많이 늦기도 했다. 하지만 준비가 됐을 때 나이에 관계없이 솔로 앨범을 내고 싶었고 지금 시기가 된 것 같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데뷔 초반까지만 해도 유노윤호는 보컬보단 퍼포먼스에 주력했던 멤버였다. 그런 그가 2인조로 탈바꿈한 동방신기에서 보컬 파트를 자연스럽게 소화해냈고, 이번 솔로 앨범을 내기까지 보컬로서의 발전이 컸다. 유노윤호는 "사실 이번 앨범도 퍼포먼스에 가려질까봐 두려움이 있었다. 특히 수록곡 중 '왜'라는 곡은 저의 보컬을 잘 느낄 수 있는 곡이다. 어떤 장르를 어떻게 소화해낼지도 저 자신과의 숙제였다. 아마 피처링을 썼다고 오해할 수 있는 부분들도 있다. 모두 제가 불렀다"며 자랑했다.


어렸을 때는 젊음의 패기가 있었다면 현재의 유노윤호에게는 그런 힘들을 조절할 수 있는 여유가 생겼다. 유노윤호는 "패기는 유지시키되 강약을 어떻게 조절할지가 저에겐 늘 숙제였다. 그런 모습을 이번 'Follow'에 담아내려 노력했다"라며 "동방신기와 많이 다르면서도 같은 걸 추구하는 앨범이다. 새로운 도전을 많이 했다. 그룹이 가졌던 보컬을 홀로 표현하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데뷔 17년차에 접어든 유노윤호이지만 아직도 '초심'은 자신을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이라고도 했다. 그는 "이번 솔로 앨범을 준비하면서 회사 사람들 모두가 같이 준비를 했다. 모두들 '초심'을 느꼈다고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준 뒤 "예전처럼 다 같이 뭉쳐서 일을 해보고 싶었다. 다 같이 소통하며 만든 앨범이라 무엇보다 주변 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데뷔 이후 정상의 자리에서 한 번도 내려온 적이 없는 동방신기지만 유노윤호는 "인기는 거품이라 여겨진다"면서 "진짜는 시간이 지나도 빛이 바래지 않고 빛을 낸다고 생각한다. 저희보다 잘하는 선배, 후배들도 많다. 그래도 죽기 살기로 진정성을 갖고 활동하기 때문에 저희를 사랑해주시는 것 같다"고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