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일부 “북한, 남북연락사무소 소장회의 북측 소장 불참 통보”

통일부 “북한, 남북연락사무소 소장회의 북측 소장 불참 통보”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1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개성 연락사무소서 철수
2018년 9월 14일에 촬영한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모습./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이 오는 14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회의에 북측 소장이 참석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미리 알려왔다. 남북연락사무소 남측 신임 소장인 서호 통일부 차관은 내일(14일) 업무현황 파악과 직원들 상견례 차원에서 공동연락사무소를 찾는다.

통일부 당국자는 13일 기자들과 만나 소장회의와 관련해 “북측은 (북측)소장이 개성에 오지 못한다는 사실을 미리 알려왔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업무현황을 파악하고 직원들 상견례 차원에서 (공동연락사무소)올라가기로 했다”면서 “이 부분에 대해 북측과 협의했으며 축측은 특별한 언급이 없었다”고 말했다.

다만 이 당국자는 “북측에서는 남측 소장이 (공동연락사무소에)가는 것에 대한 필요한 영접이나 환송 등 나름대로 예를 갖춰서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남북은 지난해 9월 공동연락사무소를 개소하면서 매주 금요일에 정례적으로 소장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북측에서는 소장인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이 참석하거나, 김광성 조평통 부장 등이 소장대리로 참석하며 매주 금요일에 회의가 진행됐다.

그러다 최근엔 김영철 임시 소장대리와 김광성 소장대리가 교대로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자는 공동연락사무소에 누가 근무하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 “김영철 임시 소장대리가 근무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소장회의는 지난 2월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에 단 한 차례도 열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