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2030년 제조업 4강, 국민소득 4만달러 시대 연다”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20℃

베이징 20.1℃

자카르타 31.6℃

문재인 대통령 “2030년 제조업 4강, 국민소득 4만달러 시대 연다”

최원영 기자,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16: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조업 르네상스 선언… 4대 추진전략
추격형에서 혁신선도형 산업구조 전환 시급
문 대통령, 제조업 비전 선포<YONHAP NO-3030>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안산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도약이냐 정체냐, 우리 제조업은 중대 갈림길에 서 있다. 2030년 세계 4강을 목표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을 강력히 추진해 국민소득 4만달러 시대를 열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경기도 안산시 스마트제조혁신센터서 개최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선포식’에 참석해 “대한민국 경제 활력을 제조업에서부터 다시 불러일으키자”며 이같이 선언했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과 신흥 제조강국의 부상으로 지금까지의 ‘추격형 전략’이 한계에 도달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며 “실제로 메모리반도체 이후 새로운 산업을 만들지 못해 지난 10년간 10대 주력산업이 변하지 않고 있다. ‘혁신 선도형 산업구조’로 전환이 시급한 시점”이라고 제조업 르네상스 전략 추진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대통령은 비전 선포를 통해 현재 세계 6위인 우리나라 수출을 2030년 세계 4위 수준으로 끌어 올린다는 목표를 제안했다. 제조업 부가가치율은 현재 25%에서 30%로 높이고, 신산업·신품목 비중도 16%에서 30%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세계 일류기업 역시 현재 573개에서 1200개로 2배 이상 늘린다.

이를 위해 정부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를 보급하는 등 스마트화·친환경화·융복합화를 중심으로 ‘제조업 혁신’을 가속화한다. 특히 190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가 이뤄지는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와 같은 신산업 분야 지원을 위해 ‘신산업 분야별 기술 및 규제개혁 로드맵’을 제시하고 체계적인 지원과 규제개혁이 이뤄지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국가가 제조 역량을 잃으면 혁신 역량까지 잃게 된다”며 “‘Made in Korea’로 축적된 경험과 기술의 토대 없이는 새로운 혁신의 싹도 자라나기 어렵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존 주력산업도 반드시 지켜내야 한다”며 “없어져야 할 산업은 없다. 혁신해야 할 산업만 있을 뿐”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제조업 부흥’이 ‘경제부흥’으로 이어지려면 기업인과 국회, 정부가 한마음이 돼야 한다. ‘제조업 4강, 국민소득 4만 불 대한민국’의 꿈을 함께 이뤄가자”고 제안했다.

이날 행사는 ‘세계4대 제조강국, Made in Korea’를 슬로건으로 문 대통령의 비전 선포와 세계 일류기업의 패널 토크의 순서로 진행됐다. 세계일류기업 대표 90여명, 경제5단체장, 산학협력 프로그램 참여 대학생 10명, 경제·사회부총리, 산업·과기·고용·중기부 장관, 금융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경기도 지사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 이전 스마트 제조혁신센터의 스마트 데모공장을 방문, 미래형 공장 핵심기술 적용 사례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비전 선포식 종료 후에는 제조혁신의 실제 현장인 ‘동양피스톤’을 찾아 임직원을 격려하고 생산현장을 시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