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필모 “서수연 임신, 제 삶의 큰 변화…이제 곧 가장이자 아버지”
2019. 07. 23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3.2℃

베이징 24.3℃

자카르타 26.4℃

이필모 “서수연 임신, 제 삶의 큰 변화…이제 곧 가장이자 아버지”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3: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필모(오른쪽) 서수연 부부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배우 이필모가 아내 서수연의 임신에 대해 직접 언급해 눈길을 끈다.


이필모는 20일 소속사 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뮤지컬 '그날들'을 마치며 이필모는 "고 김광석의 노래로 공연을 했다는 사실이 슬프고도 아름다워서 가슴 벅찼다"고 밝혔다.


특히 이필모는 '그날들'을 하던 중 2세를 기다리는 예비 아빠가 되기도 했는데, 이에 대해 "그 동안 제 삶에도 커다란 변화가 있어서, 이제 가장이자 곧 태어날 작은 필모의 아버지가 됐다"며 "40대의 배우로 또 한 걸음 내디뎌, 언제나 책임감 있는 모습과 연기로 여러분들을 만나기 위해 더욱더 담금질하겠다"고 앞으로의 계획도 밝혔다.


이필모는 김광석의 노래로 만들어진 화제의 뮤지컬 '그날들'에 청와대 경호원인 주인공 차정학으로 캐스팅, 지난해 가을부터 연습 기간을 포함해 8개월 간 집중해 왔다. 2013년 초연돼 탄탄한 스토리와 심금을 울리는 음악으로 사랑받아 온 '그날들'인 만큼, 이필모가 들인 노력 역시 남달랐다.



이필모는 "2018년 가을에 연습을 시작했으니 8개월 가량 지났는데, 뭔가 한 순간에 지나가 버린듯한 아쉬움이 있다"며 "너무나 쓸쓸해 보이는 한 남자를 떠나 보내야 해서 조금은 울적한 기분도 든다"고 말했다.


고 김광석을 어려서부터 존경했다는 이필모에게 뮤지컬 "그날들'은 아주 흥미롭고 행복한 도전이었다. 그는 "어릴 때 김광석이란 가수는 통기타와 하모니카 하나로 도저히 흉내낼 수 없는 소울을 만들어냈다"며 "그가 부르는 노래 이상의 감정이 휘몰아쳐 눈물을 흘리기도 하고 지인들을 불러 술을 마시기도 했다"고 돌아봤다.


'그날들' 제작진은 모든 공연에서 항상 객석 중앙에 고 김광석의 흑백 사진과 꽃 한송이를 정성스레 모셔놓기도 했다. 이필모는 "마치 고 김광석 님이 바라보고 있는 것 같아 매 순간이 감동이었고 울컥했다"며 "차정학이라는 인물은 슬프고도 너무나 아름다워서 배우로서 가슴이 벅찼다"고 함께한 모든 배우, 제작진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날들'을 마친 이필모는 차기작을 검토 중이며, 곧 새로운 모습으로 팬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