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고등학생 연기 가능할 줄 알았는데…안 되겠더라”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고등학생 연기 가능할 줄 알았는데…안 되겠더라”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6. 14: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사진=김현우 기자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이 고등학생 역할을 이제 못할 것 같다고 고백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는 OCN 새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극본 장홍철, 연출 성용일 박지현) 제작발표회가 열려 윤균상, 금새록, 이준영, 최유화, 최규진, 한소은, 김명지, 성용일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기간제 교사로 위장 취업한 속물 변호사 기무혁 역의 윤균상은 "속물 변호사는 아무래도 능글맞고 변화무쌍한 모습이 있는데 1인 2역은 아니고 변호사가 나락으로 떨어지면서 교사가 된다. 그래서 두 부분에 차이를 크게 주지 않으려 했다"고 말했다.


윤균상은 "아무래도 기무혁이 어떻게 변화하는지가 중요해서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변호사이다 보니 법정신도 많은데 대사가 서툴면 안 되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도한 윤균상은 "사실 저는 고등학생을 연기할 수도 있곘다 싶었는데 '미스터 기간제'의 학생들과 서보니까 '이제 나도 안 되는구나'라고 느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한편 '미스터 기간제'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그린 명문사학 잠입 스릴러다.


꿈과 희망이 아닌 겉과 속이 다른 학생들, 교내 비리 등의 사건들을 다루며 현실감을 높일 예정이다. 특히 OCN의 첫 학원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는 17일 오후 11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