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협력사에 ‘日 소재·부품 재고 확보’ 주문…“90일분 이상 확보” 당부

삼성전자, 협력사에 ‘日 소재·부품 재고 확보’ 주문…“90일분 이상 확보” 당부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1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용 부회장의 비상대책 지시 실행으로 보여
clip20190718175648
삼성전자가 국내 협력사들을 상대로 일본산 소재·부품 전 품목의 재고를 최대한 확보해 줄 것을 공식적으로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회사 내 완제품 사업 담당인 IT·모바일(IM), 소비자가전(CE) 부문은 지난 17일 협력사들에게 ‘일본산 소재·부품을 최소 90일분 이상 확보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재고 확보 시한은 가능하면 이달 말까지, 늦어도 8월 15일까지로 지정했으며, 만약 확보한 재고 물량이 소진되지 않을 경우 추후에 책임지겠다는 조건 등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조치는 일본 정부가 이달초 반도체·디스플레이 생산에 필수적인 3개 핵심소재에 대한 대한국 수출 규제에 나선 데 이어 조만간 한국을 수출심사 우대 대상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럴 경우 스마트폰과 가전 등 완제품 생산에 필요한 부품·소재까지 수출 규제 대상이 되면서 피해가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공문에서 “한국이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되면 일본 업체의 한국에 대한 수출 품목 개별 허가 대상이 확대될 가능성이 상당하다”는 취지로 우려를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13일 사장단 회의에서 일본이 수입 통제를 확대할 경우 반도체 부품은 물론 휴대전화와 TV 등 모든 제품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도 대비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살상 이 조치가 실행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삼성전자가 생산하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와 가전 제품에는 무라타·히타치·기모토 등 일본 회사들이 공급하는 부품이 다수 탑재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