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런닝맨’ 조정석 “거미 ‘런닝맨’ 후기 듣고 차 안에 정적흘러”
2019. 12. 08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6℃

도쿄 2.9℃

베이징 -3.6℃

자카르타 27℃

[친절한 프리뷰] ‘런닝맨’ 조정석 “거미 ‘런닝맨’ 후기 듣고 차 안에 정적흘러”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1. 16: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런닝맨' 조정석 윤아
지난주 거미에 이어 21일 SBS ‘런닝맨’에는 배우 조정석이 출연한다. 부부가 릴레이 출연인 셈이다.

이날 소녀시대 윤아와 함께 조정석이 등장하자, 거미와 팬미팅 ‘콜라보 무대’를 함께 할 김종국과 하하는 “매제”라고 부르며 친근감을 표시했다. 

이에 유재석은 “지난 촬영에 거미가 함께했는데, 혹시 촬영 후기를 남겼냐”라고 물어 모두를 주목하게 했다.

조정석은 미묘한 미소를 지으며 “아내 거미와 같이 차를 타고 가면서 하하, 김종국 형과 함께하게 됐다는 소식을 듣고 ‘너무 잘 됐다! 그럼 종국이 형이랑 노래하고 하하형이 랩 해주시면 되겠다’ 라고 이야기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잠시 뒷이야기를 망설이던 조정석은 거미의 의외의 답변을 전해 현장을 폭소케 했고, 하하와 김종국은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 조정석은 “그 후 차 안에 정적이 흘러 더 이상 이야기를 나누지 못했다”고 이야기했는데 과연 조정석을 머뭇거리게 한 거미의 ‘런닝맨’ 촬영 후기는 어땠을 지 21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