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에어, 국토부 제재·환율상승 등 악재 지속…2분기 266억원 영업손실
2019. 12.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6℃

도쿄 11.6℃

베이징 -0.8℃

자카르타 30.6℃

진에어, 국토부 제재·환율상승 등 악재 지속…2분기 266억원 영업손실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6: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상반기 영업이익 243억원, 지난해 상반기 보다 59%↓
하반기, 여객 수요 증가 정체·일본 불매운동 여파 부담
"수요 높은 노선에 대형기 투입, 수익 극대화 나설 것"
진에어, 777-200ER
진에어가 경쟁 심화와 환율상승·국토교통부 제재 등의 영향으로 2분기 200억원이 넘는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진에어는 14일 올해 2분기 매출 2140억원, 영업적자 266억원, 당기순손실 24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2265억원)은 6% 감소하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적자전환한 수치다.

2분기 실적 악화는 저비용항공 시장 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수급불균형에 따른 단가 하락과 환율 상승 등이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특히 국토부 제재가 이어지면서 신규 노선 확보를 하지 못하는 등의 경영 비효율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것도 원인이다.

이에 따라 진에어 상반기 실적은 매출은 5041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5063억원 대비 0.4% 감소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43억원과 7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59%와 82% 줄었다.

하반기에도 상황은 녹록지 않다. 여객 수요 증가가 정체하고 있는데다 일본 불매운동에 따른 여행 심리 하락 등 대내외 영업 환경이 악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항공사간 수요 유치 경쟁이 심화되는 것도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진에어 측은 “일본 여행 심리 하락 기조가 장기화될 경우, 대체 노선 증편 검토 및 가족 여행·휴양 등으로 수요 높은 노선에 대형기를 투입해 수익 극대화 추진할 예정”이라며 “차별화 된 서비스 전략으로 고객 만족 향상 및 부가서비스 강화를 통한 부대 수익 증대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