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조국 논란에 “도덕성·정책 검증 종합적으로 이뤄져야”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3.3℃

베이징 13.9℃

자카르타 27.8℃

청와대, 조국 논란에 “도덕성·정책 검증 종합적으로 이뤄져야”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4: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출근하는 조국 후보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20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확산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도덕성과 정책에 대한 검증이 종합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조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은 사모펀드 투자 및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동생의 위장이혼 의혹과 채무변제 회피 논란, 딸의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 및 고교 시절 2주간 인턴으로 의학 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 등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후보자 검증과 관련해 도덕성은 도덕성대로 후보자가 해명할 사안이 있으면 국민께 해명해야 하고, 정책은 정책대로 후보자의 정책적 소신을 밝힘으로써 후보자 검증이 종합적으로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또한 국회 청문 과정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청와대가 사전 검증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느냐’는 질문에 “검증 과정에서 조 후보자에 대해 나오는 이슈가 검증됐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고, 검증은 검증대로 객관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조 후보자와 관련해 청와대에서 논의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