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가족 관련 수사 검사들, 헌법 정신 어기지 않으면 인사 불이익 없을 것”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11.1℃

베이징 5.2℃

자카르타 30℃

조국 “가족 관련 수사 검사들, 헌법 정신 어기지 않으면 인사 불이익 없을 것”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5: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축사하는 조국 장관
조국 법무부 장관이 1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송의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을 둘러싼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조 장관이 “(가족 관련) 수사를 일선에서 담당하는 검사들의 경우 헌법 정신과 법령을 어기지 않는 한 인사 불이익은 없을 것”이라고 16일 밝혔다.

이날 정오께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한 조 장관은 “저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제 친인척에 대한 수사를 지휘하거나 보고받지 않을 것이며, 앞으로도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이어 “이 사안에 대해 오해나 억측이 없길 바란다”며 “저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검찰 수사와 기소를 포함한 법무행정 일반이 헌법정신에 맞게 충실히 운영되고 있는지 면밀히 살펴보고 감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의 이날 발언은 검찰 안팎에서 제기되는 검사들에 대한 ‘인사 불이익’ 의혹을 일축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조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사들이 다음 정기인사에서 좌천되는 등 인사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실제로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던 서울동부지검 지휘라인이 최근 검찰 인사에서 좌천성 인사를 받고 사의를 표하면서 부적절한 인사였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들끓기도 했다.

한편 조 장관은 ‘가족을 수사 중인 상황에서 법무부가 수사공보준칙을 개정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엔 대답하지 않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