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검찰개혁 최선의 노력”…이해찬 “저항 잘 수습해 극복해야”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7.3℃

베이징 7.3℃

자카르타 28.2℃

조국 “검찰개혁 최선의 노력”…이해찬 “저항 잘 수습해 극복해야”

임유진 기자,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917110901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연합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은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그동안 (검찰이) 피의자 심문을 주로 했는데 공판 중심으로 바뀌면서 국민 인권이 많이 개선되는 것을 봤다”면서 “검찰개혁을 하게 됐으니 잘 이끌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역대 누구보다도 혹독한 신고식을 해 심려가 많았고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검찰개혁을 시작한 것이라 생각하고 잘 임해주길 바란다”고 재차 덕담했다.

이 대표는 “(검찰의) 저항도 있는데 그런 점을 잘 수습해 극복해야 한다”며 “국민 대부분이 검찰개혁을 바라지만 한 번도 성공하지 못했는데 이 쪽 분야에 조예가 깊은 분이 왔으니 잘 할 것”이라고 힘을 실었다.

또 이 대표는 “공직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경중을 잘 살리고 완급을 가리는 일”이라며 “개혁 사항이 많을 텐데 잘 조절하고 국민이 바라는 일을 잘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조 장관은 “인사청문회 이후에도 많은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운을 뗀 뒤 “보다 겸허한 자세로 업무에 임하겠다. 소중한 말씀을 반영해서 검찰개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오전 국회를 찾은 조 장관은 임명에 반발하고 있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예방 일정과 관련 “다 잡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 측은 예방 일정 조율을 위해 두 당에 연락을 시도했지만 거절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