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날 녹여주오’ 윤세아 “지창욱에게 ‘멜로아이’ 느꼈다…실제론 인간미 넘쳐”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8℃

도쿄 17.3℃

베이징 7.3℃

자카르타 28.2℃

‘날 녹여주오’ 윤세아 “지창욱에게 ‘멜로아이’ 느꼈다…실제론 인간미 넘쳐”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0. 2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날 녹여주오' 윤세아 /사진=tvN

 '날 녹여주오' 윤세아가 지창욱의 매력을 꼽았다.


2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는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극본 백미경, 연출 신우철) 제작발표회가 열려 지창욱, 원진아, 윤세아, 임원희, 백미경 작가, 신우철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20년 전 마동찬(지창욱)과 결혼을 약속했던 나하영 역의 윤세아는 "지창욱이 반듯하고 예의가 바른 이미지가 있어서 어렵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실제로 만나니 배려 넘치고 아재 개그도 많이 하더라. 인간미가 넘친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윤세아는 "지창욱이 '멜로 아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데 나도 동감이 되더라. 극 중 마동찬에게 '내가 아직도 여자로 보이냐'고 했을 때 대답을 해주는데 그 장면을 유심히 봐주시길 바란다. 그 때 멜로아이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해 기대를 부탁했다.


이에 지창욱은 "나하영은 마동찬에게 첫사랑이자 가장 사랑했던 여자다. 그래서 현장에서도 계속 생각한다"며 "윤세아 선배님 보면서 진심으로 많이 사랑했던 여자라는 생각을 많이 한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타까운 부분이 많다. 그런 감정을 갖고 있다. 미란(원진아)이와 동찬이, 하영이와 동찬이의 온도는 많이 다르다.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나면서 맞이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국내 최초 '냉동인간'이라는 독특하고 신비로운 소재를 다루는 이번 작품은 '힘쎈여자 도봉순' '품위있는 그녀' '우리가 만난 기적' 등을 집필한 백미경 작가와 '시크릿 가든' '신사의 품격' '구가의 서' 등을 연출한 신우철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오는 28일 오후 9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