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대통령, 이란 국영은행 제재 단행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7.5℃

베이징 10.8℃

자카르타 27.8℃

트럼프 대통령, 이란 국영은행 제재 단행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9. 21. 06: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 배후 지목, 이란에 대한 제재 강화
트럼프 대통령, 대이란 군사옵션 "미국은 항상 준비돼 있어"
Trump US Australia State Visit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이란 국영 은행에 대한 제재를 단행했다고 말했다.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함께 기자회견장에 들어오는 모습./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이란 국영 은행에 대한 제재를 단행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와 관련,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 은행이 이란의 마지막 자금원이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번에 단행된 제재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8일 트위터를 통해 밝힌 대(對)이란 제재 강화 방침에 따른 것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에 대한 공격이 이란의 소행이라는 미국의 의심에 따른 대응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이날 이란에 대한 군사적 옵션에 대한 질문을 받고 미국은 항상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 로스앤젤레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란 공격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 “많은 옵션이 있다. 최후의 옵션이 있고 그것보다 덜한 옵션들이 있다”며 “최후의 옵션은 전쟁에 들어가는 것을 의미한다고 나는 말할 것”이라면서도 지금 그것에 관해 말하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