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 연천 도축장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9℃

베이징 4.1℃

자카르타 32℃

경기 연천 도축장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2. 20: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기도 연천군 도축 검사 중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사례가 발견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2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백학면 돼지농장 비육돈(고기용 돼지)을 수매 도축하다가 해체검사 과정에서 돼지열병 의심 돼지 한 마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도축장은 즉시 도축을 중단하고,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이번 연천군 백학면 도축장 사례가 확진되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건수는 모두 15건이 된다.

이날 의심 사례는 연천 지역 내 돼지를 수매해 도축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연천에서는 지난달 18일과 이달 9일 두 차례에 걸쳐 이 전염병이 발생했다. 이에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연천군 내 모든 돼지를 수매·도축하거나 살처분 방식으로 없애고 있다.

농식품부는 의심 신고를 접수한 뒤 도축장에 초동방역팀을 보내 사람·가축·차량의 이동을 통제하고 소독을 벌였으며 도축장은 일시적으로 폐쇄했다.

농식품부는 샘플을 채취해 경북 김천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