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학규 “당정청, 함께 나서 ‘조국 구하기’ 제도화…도 넘어”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손학규 “당정청, 함께 나서 ‘조국 구하기’ 제도화…도 넘어”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1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고위원회의 참석하는 손학규<YONHAP NO-0826>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태로 나라가 어지럽고 국론이 분열된 가운데 정부 여당의 조국 구하기가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정·청이 함께 나서 조국 구하기를 제도화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어제(13일) 더불어민주당이 개최한 고위 당·정·청 협의회는 일요일 휴무일에도 불구하고 국무총리, 당대표, 청와대 정책실장을 비롯한 고위 간부들이 일제히 총출동한 회의를 열어 검찰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당·정·청 협의회에서 조 장관이 ‘검찰개혁에 대해 무슨 일이 있어도 끝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검찰개혁은 해야 하지만 공정한 사회,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어달라는 국민의 열망이 하늘을 찌르는데 검찰과 조국 수사를 압박하는 태도는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손 대표는 “검찰개혁은 조국 수사가 종결된 후에 차분히 진행돼도 늦지 않다”면서 “만약 조국 문제로 골치를 썩고있는 여당이 조국을 명예 퇴진시키려고 하는 방안이라면 생각을 고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조국 명예 퇴진을 생각할 때가 아니다”라면서 “조 장관을 하루빨리 해임시켜 조국 시한폭탄 안고 있는 대통령부터 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안 등에 대해 손 대표는 “공수처 법안, 검경수사권 조정안을 우선 처리하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면 잘못된 생각”이라면서 “지난 4월 22일 여야 4당 원내대표는 법안들의 본회의 표결 시 선거법, 공수처법, 검경 수사권 조정안 순으로 처리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22일 일본 나루히토 천황 즉위식에 참석하는 것에 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가지 않아서 아쉽지만 이 총리의 능력과 자세로 역할을 잘 해낼 것”이라면서 “이번 방문을 통해 한·일 간 얽힌 실마리를 푸는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