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수보회의 1시간 연기…조국 사퇴 영향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13.3℃

베이징 6.8℃

자카르타 33℃

청와대 수보회의 1시간 연기…조국 사퇴 영향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14: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121701010012386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14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열릴 예정이던 수석·보좌관회의가 한 시간 후인 3시로 연기됐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회의가 오후 3시로 조정됐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회의를 연기한 것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조 장관은 오후 2시 사퇴를 밝힌 입장문을 내고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습니다.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 입니다”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이 오후 3시에 열리는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조 장관의 사퇴와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