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 한마디로 절망적”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7℃

베이징 4.1℃

자카르타 28.2℃

황교안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 한마디로 절망적”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1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유한국당 의원총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 “한마디로 절망적인 시정연설”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오늘 연설내용을 요약하면 결국 빚을 내서라도 내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경제, 외교, 안보 정책 전반적인 총체적 실패에 대해 반성은 단 한 줄도 없었다”면서 “고집불통 대통령이란 사실만 확인했다”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반기업·친 귀족 노조 정책으로 기업 손발을 묶어놓고 혁신의 힘을 운운하는 모습은 정말 기가 찰 노릇이었다”고 했다.

이어 황 대표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세금 퍼붓겠다는 구상 말고는 비전과 정책이 없는데, 이런 대통령을 믿고 경제를 맡길 수 있는지 깊은 회의가 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남북관계에 대해 2년 전과 지금을 비교해보라 했는데, 올해만 북한이 미사일과 방사포를 11차례 발사했고 이제 핵무기를 잠수함에 실어 발사할 수준으로 발전시켜놨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이 상황이 과연 2년 전보다 더 낫다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사전 환담에서 조국 장관 임명으로 인해 국민들께서 마음이 많이 상했으니 대통령이 직접 위로의 말씀을 해주시는 게 좋겠다는 취지로 말씀드렸다”면서 “하지만 역시 불통이었다”고 말했다.

또 황 대표는 “조국 대란에 대한 사과와 반성도 한 마디도 없었다”며 “지금 개혁할 것은 검찰이 아닌 문재인 정권”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황 대표는 “검찰이 다른 것은 몰라도 지금 (조국) 수사를 잘하고 있는데 그것을 막겠다며 검찰개혁 운운하는 것, 그래놓고 ‘기-승-전-고위공직자비위수사처’(공수처), 가짜 공정, 가짜 정의에 하이라이트를 찍었다”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