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립현대무용단 신작 ‘검은 돌: 모래의 기억’ 무대에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8℃

도쿄 13.4℃

베이징 1℃

자카르타 27.8℃

국립현대무용단 신작 ‘검은 돌: 모래의 기억’ 무대에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0: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월 1~3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ㅇ
‘검은 돌: 모래의 기억’./제공=국립현대무용단
국립현대무용단은 신작 ‘검은 돌: 모래의 기억’을 내달 1~3일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한다.

작품에서 여성 무용수 네 명은 기억을 적극적으로 찾아 나서는 존재인 ‘모래’로 등장한다.

자신 안에 있는 기억의 흔적을 좇아 과거의 자신을 만남으로써 치유되는 여정을 담는다. 특별한 세트 없는 깨끗한 무대가 무용수 움직임에만 관객 시선을 붙잡아둔다.

작곡가 라예송이 만든 음악은 해금 선율이 주인공이다. 가야금·피리·대금·해금·장구·꽹과리·정주 등 국악기와 함께 연주자들이 직접 목소리를 내는 구음을 통해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안성수 국립현대무용단 예술감독은 “가장 만들고 싶었던 작품”이라며 “삶의 흔적에 대한 작품이며 무용수들과 3년간 함께한 흔적 그 자체이기도 하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