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바이오에피스, 3종 치료제 유럽서 3분기 매출 2201억원…전년比 36% 급증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삼성바이오에피스, 3종 치료제 유럽서 3분기 매출 2201억원…전년比 36% 급증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4: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023144100
베네팔리, 임랄디, 플릭사비 등 3종 치료제(왼쪽부터)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3종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베네팔리, 플릭사비, 임랄디)가 올해 3분기 분기 유럽에서 매출 2201억원(1억8360만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36% 급증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 지역 마케팅 파트너사 바이오젠(Biogen)이 지난 22일(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을 담은 올해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고 23일 밝혔다.

바이오시밀러 3종은 삼성바이오에피스 2대 주주인 미국 바이오기업 베이오젠이 유럽에서 판매 중이다.

3분기 누적 매출은 6503억원(5억4240만달러)다. 이는 지난해 연간 매출 6536억원(5억4510만달러)를 1분기 앞두고 조기 달성한 수준이다. 제품별 매출은 베네팔리가 1억1590만불(약 1390억원), , 플릭사비 220억원(1840만달러), 임랄디가 591억원(4930만달러)이다.

베네팔리는 유럽 주요 5개국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에서 오리지널 의약품을 제치고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꿰차고 있다. 플릭사비는 분기별 10% 수준의 상승폭으로 꾸준히 매출이 오르고 있다.

지난해 10월 출시한 임랄디는 11개월간 누적 매출이 1790억원(1억4900만달러)였다.

박상진 삼성바이오에피스 커머셜본부장(전무)은 “지속적인 판매 물량 확대를 통해 유럽 시장에서 경쟁력을 입증했다”며 “계절적 요인으로 다소 감소한 매출은 4분기에 반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바이오젠도 실적 콘퍼런스 콜을 통해 ”약 18만명의 환자들에게 베네팔리와 임랄디, 플릭사비를 처방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