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회서 천막치고 잔 황교안, 다시 청와대로…단식투쟁 이틀째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6.3℃

베이징 -6.2℃

자카르타 27.2℃

국회서 천막치고 잔 황교안, 다시 청와대로…단식투쟁 이틀째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새벽기도 후 청와대로 향해…靑 분수대 앞 최고위 개최
추운 아침, 단식하는 황교안 대표
한국당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하고 있다. /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다시 청와대로 향해 이틀째 단식투쟁을 이어간다.

황 대표는 전날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투쟁에 돌입했었다.

하지만 경호상의 이유로 천막 설치가 불허되자 밤늦게 국회 본청 계단 앞에 천막을 설치하고 하루밤을 보냈다.

한국당 관계자는 “황 대표가 3시 30분쯤 일어나 새벽기도를 마치고 다시 청와대 앞으로 향했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이날 외부 일정은 자제한 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다.

황 대표는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파기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등을 재차 촉구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