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행간이 없다” 뜻은?…‘동백꽃 필 무렵’ 명대사 보니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2℃

도쿄 4.5℃

베이징 -0.2℃

자카르타 28℃

“행간이 없다” 뜻은?…‘동백꽃 필 무렵’ 명대사 보니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2. 1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2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등장한 '행간이 없다'라는 극중 대사가 화제다.


21일 방송된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행간이 없어서 좋다"는 극중 염혜란의 대사가 방송 후 관심을 모았다.


행간은 "글에 직접적으로 나타나 있지 아니하나 그 글을 통하여 나타내려고 하는 숨은 뜻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쓰거나 인쇄한 글의 줄과 줄 사이. 또는 행과 행 사이" 등을 의미한다.


한편 드라마에서 '옹벤져스'로 불리는 김선영은 "극중 남이 내 동생 건드리는 꼴은 못 보는 겨" "이제야 처음으로 나한테 애 맡아달라는 소릴 햐?"라는 명대사를 남기기도 했다.

동백의 모친인 극중 이정은의 "동백 위해서 하나는 한다니까"도 반복된 대사로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