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DJ DOC 전 멤버 박정환, 이하늘·김창렬 명예훼손으로 ‘고소’

DJ DOC 전 멤버 박정환, 이하늘·김창렬 명예훼손으로 ‘고소’

강진웅 기자 | 기사승인 2011. 11. 15. 15: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해피투게더' 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투데이=강진웅 기자] DJ DOC의 전 멤버 박정환이 DJ DOC의 이하늘과 김창렬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15일 한 매체는 박정환이 이하늘과 김창렬이 최근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사실과 다른 인신공격성 발언’을 했다며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15일 고소장이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박정환은 DJ DOC의 1집 앨범 ‘슈퍼맨의 비애’로 활동했으나 바로 하차하고, 2집부터는 정재용이 새 멤버로 투입됐다.

하지만 이하늘이 지난 3일 KBS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멤버 교체에 대한 언급을 한 것이 발단이 됐다.

방송에서 이하늘은 “박정환은 춤을 춰도 한 박자씩 늦는 박치였다”고 밝혔고 이에 김창렬이 “이하늘이 (박정환이 박치라서) 먼저 팀을 나가겠다고 해 잡았다”고 말했다. 뒤이어 과거 활동했던 영상도 증거 자료로 방송됐다.

방송 이후 박정환은 ‘이하늘의 발언이 사실과 다른 인신공격성 발언`이라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한편, 박정환은 고소장에서 “17년이나 지나서 실명까지 거론해 악의적으로 ‘박치’여서 교체한 것처럼 말했다. 이는 방송의 재미를 위해 한 발언이 아닌 한사람의 명예를 훼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