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벤츠, ‘2019 오토 상하이’서 7인승 콤팩트 SUV ‘콘셉트 GLB’ 세계 첫선
2019. 08. 20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6.3℃

베이징 22.6℃

자카르타 25.6℃

벤츠, ‘2019 오토 상하이’서 7인승 콤팩트 SUV ‘콘셉트 GLB’ 세계 첫선

김병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1. 0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2019 오토 상하이 메르세데스-벤츠 부스
‘2019 오토 상하이’ 현장에 마련된 메르세데스-벤츠 부스./제공 = 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가 이달 18일부터 28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제18회 ‘오토 상하이’에서 7인승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콘셉트카 ‘콘셉트 GLB’와 중국 전략형 모델 ‘메르세데스-AMG A 35 4매틱 세단’ 등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또 ‘더 뉴 EQC’와 ‘더 뉴 GLE’ 등 주력 차종을 중국에 처음 선보인다.

11일 메르세데스-벤츠에 따르면 이번 오토 상하이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콘셉트 GLB는 강인한 외관 디자인과 최대 7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넉넉한 공간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메르세데스-AMG가 공개하는 새로운 엔트리 모델은 메르세데스-AMG A 35 4매틱 세단을 기반으로 중국 시장을 겨냥해 특별히 개발됐다. 기존 해치백 모델과 달리 세단형 4도어 3박스 디자인은 메르세데스-AMG만의 독특한 스포티함과 넉넉한 공간을 결합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첫 순수 전기차 더 뉴 EQC와 프리미엄 SUV인 더 뉴 GLE와 함께 5종의 신차를 중국에 처음 선보인다.

중국 최초로 공개되는 모델 5종은 ‘더 뉴 B 클래스’, ‘더 뉴 A 클래스’, ‘더 뉴 A 클래스’ 롱 휠 베이스 버전, ‘메르세데스-AMG GT C 로드스터’, ‘더 뉴 E 53 쿠페’ 등이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의 ‘2019 오토 상하이’ 프레스 컨퍼런스는 이달 16일 오전 9시 40분(현지시간) 메르세데스-벤츠 부스에서 진행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