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색결과
  • 에 대한 검색결과 [총 4,488건]

[친절한 프리뷰]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홍카콜라vs알릴레오, 유튜브 정치권 대란 다룬다

아시아투데이 배정희 기자 =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전 세계 제1의 미디어 플랫폼 유튜브에서 벌어지는 2019 대한민국 정치권 대란에 대해 집중 취재한다. 지난 해 12월 18일 홍준표 전 대표의 ‘TV홍카콜라’가 개국을 알렸다. 개국 25일 만에 조회 수 1000만을

2019-02-14 21:20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한국당 '황교안 효과'…탄핵정국 이후 지지율 첫 30% 돌파(상보)

서울시장(6.1%),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5.4%), 오세훈 전 서울시장(5.0%),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3.5%),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3.1%) 순이었다. 특히 김경수 지사와 이재명 지사가 재판과 스캔들에도 견고한 지지율을 유지하는 점이 눈에 띈다. 이 지사는

2019-02-12 08:04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황교안 21.6% vs 이낙연 14.8%…黃, 진보·보수 통틀어 차기 정치지도자 1위

[아시아투데이·알앤써치 정기여론조사] 황교안 첫 20% 돌파 유시민 이사장 대상서 제외 유승민 8.2%, 김경수 7.4%, 이재명 7.1% 박원순 6.1%, 홍준표 5.4% 이재명·김경수, 법정 다툼 속에서도 약진 두드러져 아시아투데이 남라다 기자 = 2.27 자유한국당

2019-02-12 08:03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황교안 '20% 벽' 돌파…차기 대선주자 통합 1위 독주(종합)

[아시아투데이·알앤써치 정기여론조사] 황교안 21.6%…처음으로 20% 돌파유시민 이사장 대상서 제외이낙연 14.8%, 유승민 8.2%, 김경수 7.4%, 이재명 7.1% 박원순 6.1%, 홍준표 5.4%아시아투데이 남라다 기자 = 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2019-02-12 08:03

한국당 '반쪽자리 전대' 되나…불출마 선회 기류에 명분 갑론을박

아시아투데이 장세희 기자 =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후보 등록일 하루 앞둔 11일 홍준표 전 대표는 불출마를 선언했다. 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후보 등록 당일 오후까지 상황을 지켜본 후 출마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일정 연기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2019-02-11 16:46

홍준표, 전대 불출마 "끝까지 함께 못해 유감…黨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돼야"

아시아투데이 장세희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오는 27일 예정된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11일 입장문을 통해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유감”이라며 전대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번 전당대회는 모든 후보자가 정정당당하게 상호 검증을 하고

2019-02-11 14:19

한국당 당권주자 6명 전대 보이콧…황교안 "새정치 할 것"

아시아투데이 임유진 기자 = 자유한국당의 새 당대표를 선출하는 2·27 전당대회가 당권주자들의 보이콧 선언과 북·미 정상회담, 박심(朴心·박근혜 전 대통령 의중) 논란이라는 변수에 요동치고 있다. 당권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심재철 안상수 정우택 주호영

2019-02-10 18:03

한국당 당권주자 6명 "전대 2주 연기 안하면 후보 등록 안해"

아시아투데이 임유진 기자 =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심재철 안상수 정우택 주호영 의원 등 6명은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2·27 전대는 2주 이상 연기돼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12일에 후보 등록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홍준표

2019-02-10 13:21

한국당, 2·27 전당대회 강행키로 결정

유권자의 선택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안상수·심재철·정우택·주호영 의원은 공동입장문을 통해 보이콧 의사를 밝혔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곧바로 “당의 결정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 다른 후보들과의 사전 약속에 따라 공동보조를 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2019-02-08 20:35

[사설] 한국당 전당대회가 축제의 장이 되려면

 정부·여당의 경제 실정 등으로 한국당의 지지율이 2016년 이후 최고로 오르는 가운데 2·27 한국당 전당대회에 국민적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달 29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한국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다음날에는 홍준표 전 대표가, 또 7일에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까지

2019-02-07 17:58

오세훈, 당 대표 출사표…황교안, 호남찾아 지역민심 파고 들어

말했다. 오 전 시장은 홍준표 전 대표가 자신과의 단일화 움직임을 언급한 데 대해 “양측의 참모들이 서로의 출판기념회에 축하사절단으로 참석한 것을 침소봉대한 것”이라면서 “출마 선언 단계에서 단일화는 전혀 생각한 바 없다”고 일축했다. 유력 당권 주자인 황 전 총리는 이날 전북도를

2019-02-07 14:44

"2차 북미정상회담 영향"…한국당, 전대 일정 변경 검토에 갑론을박

엿보이는 청신호”라고 평가했다. 한편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한국당 전당대회 일정과 겹치자 전대 주자들은 ‘컨벤션 효과’가 줄어들 것을 우려하며 전당대회를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전당대회 연기를 요구하고 나섰고, 황교안 전

2019-02-06 16:19

홍준표 "여의도 가면 전국돌며 이명박·박근혜 석방 운동 전개"

아시아투데이 장세희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3일 “다시 여의도로 돌아가면 전국 300만 당원과 함께 불법 대선 사과와 이명박·박근혜 두 분 전직 대통령 석방을 위해 전국을 순회하며 대국민 저항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 당권 주자인 홍 전 대표는 이날

2019-02-03 15:37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