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박 대통령 첫 관광산업회의, 내년 관광시장 57조원·4만3000명 새 일자리

김종원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6. 06. 17. 16:32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Print
문화관광산업 경쟁력 강화회의 국민의례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첫 문화관광산업 경쟁력 강화 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동·서·남해안, DMZ 접경지역 등 4500㎞ '코리아 둘레길' 조성...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의 3배, 한해 550만명 방문, 7200억원 경제효과 기대...내년 주거용 주택 숙박서비스 전국 확대, 여행업 자본금 50% 경감
아시아투데이 김종원 기자 = 정부는 17일 관광산업 경쟁력 강화를 통해 내년 관광시장 57조원을 달성하고 7대 핵심 관광업종 분야에 새로운 일자리 4만3000개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동·서·남해안과 비무장지대(DMZ) 접경지역 등 약 4500㎞를 걷기 여행길 ‘코리아 둘레길’로 단장키로 했다.

정부는 이날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주재한 문화관광산업 경쟁력 강화 회의를 열었다.

전통시장과 지역 관광명소를 연계한 코리아 둘레길을 만들어 세계인이 찾는 걷기 여행길로 조성한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코리아 둘레길은 동해안의 해파랑길, DMZ 지역의 평화누리길, 해안누리길 등을 연결한 전국을 잇는 걷기 여행길이다. 1500km인 스페인 북부 산티아고 순례길의 3배에 이른다. 이를 통해 정부는 한해 550만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했으며 7200억원의 경제적 효과도 기대했다.

또 정부는 주거용 주택에서 숙박서비스를 제공하는 공유민박업을 강원·부산·제주 지역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한 뒤 내년 숙박업법 제정을 통해 전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고궁 주변 관광버스의 불법 주·정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 도심 5대궁 일대에 관광버스 승하차장을 지정키로 했다. 경복궁 버스주차장은 내년 초에 문을 닫는다.

고궁에도 전담 관광통역 안내사를 배치하고 태국어·인도네시아어 등 소수 언어 관광통역 안내사를 양성키로 했다. 관광·여행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관광사업체를 대상으로 경영·회계·법률·디자인·해외진출 컨설팅을 제공하는 관광기업 종합지원센터도 운영키로 했다.

문화관광산업 관련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여행업 자본금 등록기준을 다음 달부터 2년 동안 한시적으로 50% 덜어 주기로 했다. 관광 산업의 정책 방향 틀을 잡고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국가 관광전략회의체도 신설키로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그동안 정부와 민간이 힘을 합쳐서 많이 노력한 결과로 외래 관광객 1400만 명을 돌파하고 관광 수입 180억 달러를 달성하면서 관광산업이 양적으로 크게 성장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관광진흥법 개정과 비자제도 개선 등의 규제 완화로 더 많은 청년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또 박 대통령은 “계속 지적되는 중국인 단체 관광객 대상 저가관광이나 택시, 시장 등의 바가지요금 같은 관광 불편 문제들은 관광객 만족도를 떨어뜨리고 한국 관광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심각한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그런 만큼 지속적인 단속과 계도로 바가지요금을 근절하고 음식점·숙박업의 불친절 문제를 해소하는 것이 관광품질 개선에 필수적”이라고 주문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오얀타 우말라 페루 대통령이 2004년 주한 페루대사관의 무관으로 근무하던 당시 자신의 딸이 아팠을 때 단골빵집 주인이 새벽 1시에 약을 구해준 일화를 상세히 소개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우말라) 대통령께서 친절한 한국민의 마음으로 위기를 넘겼다는 얘기를 들려줬다”면서 “친절 하나가 얼마나 큰 영향을 미쳤는지 보여주는 예”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콩 한쪽도 나눠 먹으려고 하는 우리 선조들이, 백의민족이 갖고 있던 아름다운 심성을 살리면 ‘한국에 가면 참 친절해서 그 마음이 영원히 남더라’는 것도 최고로 남는 콘텐츠”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관광객이 없을 때는 관광객 안 오냐 하고 막 아우성치다가 또 많이 오면 느긋해져가지고 불친절하고 김밥 한 줄에 만원 씩 받고 뭐 이런 식으로 하면 더 오는 게 아니라 관광객을 쫓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관광산업은 제조업 대비 관광 창출 효과가 1.5배나 될 정도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청년 고용의 돌파구”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10억 원을 생산하는데 새로 생기는 취업자 수가 전체 산업 평균 14명이라면 관광산업은 21명”이라면서 “최근 젊고 유능한 인재들을 주축으로 하는 창조관광기업들이 우리 관광산업 발전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2500만 명에게 한국음식 콘텐츠를 제공하는 그리드잇이나 40명의 청년일자리를 창출한 아띠인력거는 좋은 사례인데 이런 기업들이 더 많이 나와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정부도 융자제도 개선과 창조관광펀드 조성 등 금융지원은 물론 지속적인 규제 완화와 제도 개선을 통해 관광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kjw@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