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병세·한민구 美 한국전 참전기념비 참배…“북핵 위협 대응책 찾을 것”
2019. 02.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6℃

도쿄 6.7℃

베이징 0.5℃

자카르타 28.2℃

윤병세·한민구 美 한국전 참전기념비 참배…“북핵 위협 대응책 찾을 것”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6. 10. 19. 1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워싱턴D.C. 방문일정 시작…19일 한·미 2+2 회의 참석
DSCN4024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한국전 참전기념비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 제공 = 외교부
한·미 외교·국방장관(2+2) 장관회의 및 한·미 안보협의회(SCM)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워싱턴 한국전 참전기념비를 찾으며 공식일정을 시작했다.

윤 장관은 기념비에 헌화한 후 “대한민국은 2차 대전 후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을 동시에 이룬 가장 성공적인 국가”라며 “이런 성공에 이 자리에 묻힌 미국 참전용사들이 뿌린 피에 기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와는 차원이 다른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이번 회의에서는 외교·군사 차원에서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포괄적인 전략을 논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 장관은 “미국의 핵우산을 포함한 확장억제의 실행을 보장하는 방안,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는 방안 등을 미측과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장관은 또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은 안보리를 통한 유엔의 제재, 미국을 포함한 우방국들의 독자 제재, 여타 국가들이 취하는 대박 압박 조치가 있다”며 “이번 회의에서는 세가지 측면에서 모두 이루어지는 제재를 최대한도로 효과를 낼 수 있는 방향으로 한·미 양국이 지혜를 모으는데 논의의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윤 장관과 한 장관은 19일(현지시간) 미 국무부에서 존 케리 미 국무장관, 애슈턴 카터 미 국방부 장관과 양국간 현안을 협의한다. 또한 한 장관은 20일(현지시간) 카터 장관과 SCM에서 한·미 동맹 주요 현안을 논의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