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한반도 무력충돌시 자국민 대피경로 연구”

이미현 기자 | 기사승인 2017. 04. 21. 14:3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일본 정부가 한반도 무력 충돌의 가능성에 대비해 일본인 대피경로를 계획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21일 마이니치신문은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정부가 미군이 북한을 공격할 경우 한국내 지정대피소를 이용해 일본인들을 대피시키는 계획을 조사연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최소 앞으로 3개월간 한국에 체류할 예정인 일본인은 3만 8000명, 여행자 등 단기 체류자 1만 9000명 등 현재 한국에 있는 자국민을 5만7000명 가량으로 추정했다.

매체에 따르면 일 정부는 20만명에 달하는 한국 내 미국인의 대피 움직임에 맞춰서 자국민의 대피도 시작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

북한이 선제공격할 경우를 가정해 일본인들을 한국 정부가 정한 대피시설로 피난시키고, 해당 장소에서 최장 72시간 체류토록 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며 공격이 계속돼 수도권 공항이 북한의 위협에서 안전하지 않다고 판단되면 일본인들을 한국 남부로 이동시킨 뒤 해상 선박으로 일본영토까지 이동시킨다는 구체적인 계획까지 세웠다.

항공편 이용이 가능하다면 민간 항공사 정기편에 전세기를 더해 일본인을 수송하고 한국이 동의하면 자위대 항공기를 한국에 보낼 계획도 짰다.

마이니치는 한국에 있는 일본계 기업의 일본인 간부가 위기관리를 위해 현지를 시찰하거나 한국에 있는 일본인 직원의 가족 일부를 일본에 귀국시킬 것을 권하는 경우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마이니치는 다만 현재 북한의 도발 징후는 없고 한국에 있는 미국인들이 피난을 하는 식의 움직임도 없다고 덧붙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급박하게 전개되는 한반도 정세를 이유로 다음주 예정했던 러시아, 유럽 순방 일정을 단축했다는 보도도 같은날 나왔다.

이처럼 일본 정부는 한반도 위기론을 부채질하며 확산시키는데 앞장서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일본 해상자위대의 호위함 2척이 21일 나가사키(長崎)현 사세보(佐世保)기지를 출항했다고 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방위성 관계자를 인용해 이번 출항은 한반도 주변을 목적지로 이동 중인 미국 핵 항공모함 칼빈슨과 공동훈련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