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파부침주 현대차] 현대·기아차 25만대 강제 리콜… ‘연구소 경영’으로 ‘품질경영’ 논란 잠재운다

김병훈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5. 09. 06: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Print
basic
아시아투데이 김병훈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올해 1분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여파와 대규모 리콜 사태 등으로 고전하고 있는 가운데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연구조직인 전략기술연구소 신설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연구소 출범을 통해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는 한편 친환경차·커넥티드카 등 미래차 기술 연구개발(R&D)의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는 각오다.

8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이 신기술 개발·신사업을 총괄하는 전략기술연구소를 올해 상반기 내 신설한다. 전략기술연구소는 미래 트렌드 분석과 관련 기술 연구개발, 신사업 플랫폼을 구축해 혁신 기술을 적용한 제품·서비스 사업을 구체화하는 것이 목표다. 현대차 관계자는 “선도적인 기술 투자·사업 추진이 미래 성장동력의 핵심이라고 판단했다”며 “신기술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통해 현대차만의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전략기술연구소는 기존의 연구개발본부 내 신사업부문을 별도 조직으로 떼어낸 것으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출범을 직접 주도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연구소 출범을 계기로 파괴적 혁신을 주도하는 ‘마켓 셰이퍼(Market Shaper)’로 진화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현대차판 ‘실리콘밸리’로 거듭나겠다는 전략이다.

연구소는 신사업 구상과 진행, 기술 개발 전략 등을 담당하는 조직과 정보기술(IT)·인공지능(AI)·신소재·에너지·로보틱스·공유경제 등 혁신기술을 개발하는 조직 등 크게 두 축으로 운영된다. 또 연구개발과 함께 새로운 사업 플랫폼 구체화 등 통합적 미래 대응체계를 모색하는 역할을 병행한다. 신규 비즈니스 플랫폼의 경우 기존의 사업과 밀접한 미래차 융복합기술을 포함해 분야 경계 없이 도전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각계 분야의 인재들을 대거 영입할 계획이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연구소의 사업화 추진과 각종 프로젝트 실행 과정에서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오픈 이노베이션은 내부 조직 이외에도 전문 기업체·대학·연구소와 협업하는 형태로, 첨단 신기술을 조기 확보하기에 유리하다.

현대차그룹은 현재 국내외 7곳의 디자인·기술 관련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국내에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와 의왕시 중앙연구소, 용인시 마북환경기술연구소 등이 있으며, 해외에는 유럽기술연구소와 유럽디자인센터, 뉘르부르크링테스트센터, 북미디자인센터 등을 운영하고 있다. 전략기술연구소를 신설하면 현대차의 연구개발 거점은 총 8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차세대 자동차의 디자인·기술을 연구개발하기 위한 전초기지를 꾸준히 늘려왔다. 특히 다른 회사를 인수합병(M&A)하기보다는 내부 연구개발 능력을 극대화하는 데 집중해왔으며, 이번 전략기술연구소를 계기로 규모를 더욱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현재 남양연구소와 마북환경기술연구소는 각각 양산차와 수소전기차 관련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남양·마북환경기술연구소에 이어 2009년 설립된 중앙연구소는 환경·에너지, 지능형 안전, 인간 편의, 신소재 등 네 가지 분야의 차세대 자동차 관련 기술을 연구한다. 중앙연구소에서 선행 연구를 통해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면 남양연구소에서 실제 양산되는 차에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을 가다듬는 방식이다.

이밖에 현대차그룹은 해외 연구소를 중심으로 한 협업을 진행, 디자인·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실제 현대차그룹은 남양연구소와 유럽디자인센터, 북미디자인센터 등이 공모한 디자인 중 가장 우수한 디자인을 선정해 신차에 적용하고 있다. 앞서 제네시스 브랜드가 출범한 이후 세 연구소에 제네시스·고급차 전담 디자인 조직을 신설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 연구거점 사이의 협업도 성과를 내고 있다. 그 예로 남양연구소와 북미디자인센터가 함께 개발한 제네시스의 ‘비전G’ 콘셉트카가 ‘2016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운송디자인 자동차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된 바 있다.

반면 해가 갈수록 늘고 있는 리콜 규모는 서둘러 해결해야 할 숙제로 꼽히고 있다. 이에 따라 그룹 차원의 보다 정밀한 연구개발 및 품질 향상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고객들이 제기한 각종 건의사항이나 불만 사항을 수렴, 개선하기 위한 적극적인 행동이 절실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rsecreth@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