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밀의 숲’ 엄효섭, 서부지검 스폰서 검사였다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비밀의 숲’ 엄효섭, 서부지검 스폰서 검사였다

디지털뉴스팀 기자 | 기사승인 2017. 07. 03. 06: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밀의 숲' 엄효섭, 서부지검 스폰서 검사였다. /사진= tvN '비밀의 숲'

'비밀의 숲' 엄효섭의 정체가 밝혀졌다.


2일 방송된 tvN '비밀의 숲'에서는 성문일보를 통해 박무성(엄효섭 분)이 서부지검 검찰 스폰서라는 사실이 드러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에 이창준(유재명 분)은 검찰의 고위 간부들을 부른 뒤 "오늘부터 회식은 없다"며 "이 일은 조용히 지나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후 이창준은 이윤범(이경영 분)과 검찰 청장(선우재덕 분)이 있는 곳으로 향했다. 

이창준은 "사실인가?"라고 묻는 말에 "아니다. 뇌물 건넸던 사람도 전혀 모른다. 정면 돌파하겠다. 감출 것도 두려울 것도 없다"고 말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한편 tvN '비밀의 숲'은 매주 토·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