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고의로 ‘쾅’…일부러 사고 내고 수억대 보험금 챙긴 일당 검거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7. 07. 17. 12:52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검찰, 우병우 수석 아들 의혹 관련 서울지방경찰청 압수수색
/송의주 기자songuijoo@
전국적으로 고의 교통사고를 내 억대 보험금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일부러 사고를 낸 뒤 보험금 등을 챙긴 혐의(사기)로 김모씨(38)를 구속하고 공범인 김모씨(40·여)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2008년 11월부터 지난 2월까지 서울 강서구·양천구와 대전, 부산 등에서 교통법규를 어기는 차량만을 골라 총 44차례 고의 사고를 내 보험금과 합의금 명분으로 2억5000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공범인 김씨는 보험사기임을 알고도 3차례에 걸쳐 사고 차량 조수석에 함께 타 합의금 등 500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의 관계에 대해 2008년 우연히 만나 알고 지낸 사이라고 설명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신호위반 등 교통법규를 어긴 차량을 들이받은 뒤 경찰에 신고하지 않는 조건으로 합의금을 요구하는 방식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김씨는 범행 초기에 라세티와 QM5 등 국산차를 이용하다가 2014년부터는 수리비가 더 비싼 외제차인 아우디로 사고를 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부산에서 6건, 대전에서 9건 등 지방에서도 범행을 저질렀지만 해당 지역에 연고가 있는지는 알 수 없다”며 “2~3일 내로 김씨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