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LG V30, 미국 소비자에 ‘첫 선’

배지윤 기자 | 기사승인 2017. 10. 12. 10: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LG V30_출시_00
미국 뉴욕 그랜드센트럴 역에서 모델이 LG V30로 셀카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LG전자
LG전자가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30’를 북미 시장에 출시하며 해외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

LG전자는 13일 버라이즌·AT&T·T모바일·스프린트·US셀룰러 등 미국 5대 이동통신사를 통해 LG V30 출시를 완료한다.

LG전자는 얇고 가벼운 디자인에 누구나 손쉽게 전문가처럼 쓸 수 있는 카메라와 오디오 기능을 알리기 위해 고객 참여형 마케팅 활동도 펼친다.

먼저 북미 전역의 5대 이동통신사 대리점과 대형 전자제품 판매점 등에 고객들이 LG V30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또 유명 할리우드 영화배우인 ‘조셉 고든 레빗’과 손잡고 카메라의 뛰어난 성능을 강조하는 마케팅을 펼쳤다. 조셉 고든 레빗 소유의 온라인 프로덕션 ‘히트레코드’사는 스마트폰 영상 콘테스트를 통해 선정된 고객들에게 LG V30를 제공한다. ‘당신의 영화 같은 순간을 찾으세요’라는 주제의 이번 이벤트는 LG V30로 촬영하면 누구나 일상생활을 영화처럼 멋진 영상으로 담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LG전자는 4분기에 V시리즈 중 처음으로 이통사들을 통해 LG V30를 영국, 독일 등 유럽 시장에 출시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이후에는 남미, 아시아 등에도 순차 출시 예정이다.

LG V30는 △6인치 대화면에 7.3㎜의 두께와 158g의 무게 △스마트폰 중 가장 밝은 F1.6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와 120도 저왜곡 광각의 듀얼 카메라 △시네 비디오 모드 △고화질과 VR 콘텐츠를 즐기는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 △하이파이 쿼드 DAC에 B&O 플레이의 튜닝을 더한 명품 사운드 등 멀티미디어 기능을 갖췄다.

미국 현지 매체들도 LG V30에 대해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미국 유력 IT매체 폰아레나는 “올해 출시된 스마트폰의 가장 인상 깊은 기능은 LG V30 카메라 기능”이라고 평가했다. 또 미국 안드로이드 어쏘리티는 “6인치의 세련된 베젤리스 디자인, 넓은 배경을 담는 광각 등 스마트폰이 성공하기 위한 모든 조건을 갖췄다”고 말했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 사장은 “얇고 가벼운 디자인에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전문가급 카메라 등 LG V30만의 특장점을 앞세워 북미 프리미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