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정기예금·적금 수신금리 인상…정기예금 기본금리 최대 0.45%p 인상

김민석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1. 12: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무술년(戊戌年) 새해를 맞아 정기예금과 정기적금의 수신금리를 인상한다고 1일 밝혔다.

정기예금은 가입 기간별로 기본금리를 0.3%p∼0.45%p 인상한다. 1년 정기예금 기본금리의 경우 연 1.6%에서 1.9%로 인상된다. 특히 사회소외계층, 사랑나눔실천자, 소상공인 등에는 우대금리 0.5%p를 지급하는‘이웃사랑정기예금’과‘소상공인정기예금’의 경우 3년 만기 최고 연 2.7%의 금리를 제공한다.

정기적금은 가입 기간별로 기본금리가 최고 0.2%p 인상된다. 기초수급자, 소년소녀가장 등에는 우대금리를 2.2%까지 제공하는‘우체국새출발자유적금’의 경우 3년 만기 최고 연 4.5%를 지급한다.

강성주 본부장은 “건전하고 수익성 높게 금융사업을 운영하겠다”며 “서민들의 자산 형성과 사회적 금융약자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금리인상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우체국 예금보험 홈페이지 또는 우체국 예금 고객센터 에 문의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