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美 세탁기 공장 이달 내 가동할 것”
2018. 06.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9.6℃

도쿄 21.5℃

베이징 34.7℃

자카르타 33.4℃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美 세탁기 공장 이달 내 가동할 것”

김규빈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7:27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부근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제공=삼성전자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전자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 건설중인 세탁기 공장이 이달 내 완공 후 가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미국 세탁기 공장을 완공하고 1분기 중에 가동에 돌입하면 미국 트럼프 정부가 고려하고 있는 한국산 세탁기에 대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발동은 사실상 무의미해질 전망이다.

윤 부회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8 경제계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사우스캐롤라이나 공장 완공이 얼마나 당겨질 것 같냐”는 기자의 질문에 “준비가 됐면서 ”이달 내로 (가동이) 가능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이프가드 발동 여부 및 수위를 최종결정하는 시한인 2월 안에 미국 공장을 가동하려는 조치로 풀이된다.

윤 부회장은 문재인 정부의 노동 정책에 적극 협력하고 중소기업의 경쟁력 제고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윤 부회장은 중소기업들과의 협력방안에 대한 질문에 “중소기업 글로벌 경쟁력을 높히기 위해서 회사에서 인력·기술·자금을 아끼지않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노동 정책에 대해서는 “근로시간 단축이나 근로 복지 등은 정부 정책에 호응하겠다”라며 답했다.

특히 이날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 방안을 묻자 윤 부회장은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하기 위해 사내 지원 제도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한편 윤 부회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없는 비상경영 상황에서 어려움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경기가 좋아도 경영은 늘 어려웠다”고 말을 아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