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북 대화채널 23개월만에 복원…평창 등 스포츠교류 재개 기대
2018. 06.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18.4℃

베이징 24.7℃

자카르타 27.8℃

남북 대화채널 23개월만에 복원…평창 등 스포츠교류 재개 기대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4. 00: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축구로 하나된 남북
축구로 하나된 남북. 지난해 12월 중순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2차전 한국 대 북한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북한 응원단의 응원에 손을 흔들어 답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3일 판문점을 통해 직통전화 연락을 재개하면서 끊겼던 남북 간 연락채널이 전격 복원됐다. 북한은 이날 오후 3시 30분무렵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내 연락사무소 남북직통전화를 통해 우리측 연락관에 먼저 전화를 걸어 전화와 팩스 등이 정상적으로 가동되는지 통신선을 확인했다.

이날 통화 재개로 남북 간 연락채널이 복원된 것은 2016년 2월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된 이후 23개월 만이다.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 정상회담이 이뤄졌던 2000년대 초중반까지 원활히 운영돼 왔던 남북 연락채널은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8년 11월 북측이 우리 정부의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 참여에 반발하며 끊긴 이후 세 차례에 걸쳐 단절과 복원을 반복해왔다.

그동안 남북한을 연결했던 연락채널은 판문점 연락사무소 내 직통전화를 비롯해 서해 군 통신선 등 40여 회선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상징적인 채널이었던 판문점 채널이 다시 개통된 만큼 나머지 연락채널도 조만간 복원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도 나오고 있다. 다만 북측이 이번 판문점 채널의 재개통 목적을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관련 협의용으로만 제한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만큼 전체 채널 복원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북한이 평창올림픽 참가를 염두에 두고 대화 재개에 나선 만큼 스포츠를 통한 남북 간 교류에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과거에도 탁구와 축구 공동선수단 구성, 올림픽 개막식 공동입장 등을 통해 남북 간 체육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진 적이 적지 않았다. 올해 역시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소속 구단인 강원 FC와 북한 축구팀 간 친선경기가 성사되며 축구가 물꼬를 텄다.

강원구단은 이달 하순 중국 쿤밍 중신가려택국제체육훈련기지에서 북한 4·25체육단, 다음달 초 같은 장소에서 여명체육단과 친선 연습경기를 치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체육교류협회에 따르면 이번 친선경기 개최는 강원구단의 구단주이기도 한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지난달 쿤밍에서 북한 측 관계자들과 평창올림픽 출전에 관해 의견을 나누면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