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화, 지난해 건설부문 손실 모두 반영…올해 상승 여력 충분”

“한화, 지난해 건설부문 손실 모두 반영…올해 상승 여력 충분”

장일환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4. 08: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IBK투자증권은 4일 한화에 대해 올해 건설부문에서의 손실 반영으로 주가 회복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만3000웡ㄴ을 유지했다.

김장원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한화의 주가는 오랫동안 갇혀있던 3만원대 박스권을 벗어나는 모습을 보여줬다”며 “화학과 금융 등 그룹내 주력 계열사의 영향력도 컸지만 건설의 영향력이 컸던 시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건설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예상 손실은 모두 수익에 반영했다”며 “지난해 발생한 손실은 공사중 발생한 것이 아니라 공사가 완료된 이후 준공이 미뤄지면서 발생할 수 있는 계약서상의 자체보상금으로 해당 플랜트에서 추가 손실은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최근 몇년 동안 4분기 마다 발생했던 금융계열사의 일회성 비용도 지난해를 기점으로 사라진다”며 “현 주가는 자체사업을 포함한 계열사의 보유 지분 가치에 비해 지나치게 저평가돼 있어 위험요소가 완화된 것을 확인한 후에는 빠르게 저평가를 해소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