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텔레콤, 승합차에 ‘이동형 5G 인프라’를 쏙~

SK텔레콤, 승합차에 ‘이동형 5G 인프라’를 쏙~

박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2. 14:26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80212_SK텔레콤_이동형5G통신인프라_1
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은 이동형 5G 인프라에 자사의 가상화 플랫폼(티마노)을 연동해 ‘맞춤형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동형 5G 인프라는 대형 승합차를 개조해 만든 비고정형 통신시설이다. 기지국, 안테나, 교환기, 서버 등 모든 장비를 탑재하고 있어 다른 통신시설 없이도 반경 500m~1㎞를 5G 통신지역으로 만들어준다. 가상화 플랫폼 티마노는 소프트웨어 원격 설정으로 이동형 5G 인프라를 현장 상황에 맞게 최적화한다.

이동형 5G 인프라의 활용처도 다양하다. 재해·정전 등 통신시설이 피해를 입었을 때 현장에 이 차량이 도착하면 5G 통신을 사용할 수 있다. 불꽃축제, 스포츠 경기 등 대규모 이벤트 현장에서 특정 고객을 위한 통신망을 만들거나 5G로 초대용량 영상을 전광판에 전송하는 이벤트 등에 활용하면 된다.

박진효 SK텔레콤 ICT 기술원장은 “이동형 5G 인프라가 재해, 악천후 등 극한 환경에서 5G 성능을 검증하는 첨병 역할을 할 것”이라며 “눈 앞에 다가온 5G 상용화에 대비해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 가상화 환경을 구축해 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